송도제일교회



















담임목사 소개

설교방송

칼 럼


로그인 회원가입

포기의 아름다움
운영자 님의 글입니다. 2015-10-04 14:30:08, 조회 : 1,079, 추천 : 12

   하나님의 자녀들은 이웃을 섬기며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일꾼으로 성장해야 합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예수님을 닮아야 합니다.

   예수님은 오늘 본문에서 당신의 제자가 되기 위한 조건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말씀하셨습니다. 먼저 그 무엇보다 하나님을 가장 사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 하나는 죽을 때까지 주의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구원받은 성도는 일평생 하나님을 가장 사랑하고 주의 말씀에 항상 순종하며 살아야 한다는 주님의 말씀에 동의하신다면 여러분은 예수님의 제자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어떻게 우리를 사랑하셨는지 주목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독생자를 이 땅에 보내셨고 십자가 위에서 죽게 하셨습니다. 한마디로 자신을 포기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아들을 포기하셨고, 예수님은 하늘 보좌를 포기하셨습니다. 우리는 어떻게 하나님을 사랑해야 하겠습니까.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보다 주님을 더 사랑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나를 먼저 사랑했으니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우리는 그 사랑에 도취되고 이끌려서 살아야 합니다. 마음에서 진정 하나님을 사랑하는 열망이 우러날 때 예배하는 것은 조금도 힘들지 않습니다. 말씀에 순종하는 것이 재미있고 힘 있고 즐거운 일이 되는 것입니다.

   주님께 순종하며 살아가는 데는 상당한 수치와 고통이 동반됩니다. 예수님은 자존심과 세상의 영광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뜻에 따라 고난의 길을 걸으셨으며 십자가 형틀에 올라가셨습니다. 예수님은 권력의 길을 걷지 않으셨습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세우기 위해 고난과 수고를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내 것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뜻을 받아들이는 것이 십자가를 지는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처럼 이 세상을 살려면 경건을 훈련해야 합니다.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고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게 해야 합니다. 우리는 때로 이성과 신념이 세상의 유혹에 넘어가려 할 때 자기 자신을 쳐서 복종시켜야 합니다. 사람은 복락만을 원합니다. 본성상 고난을 싫어합니다. 그러나 고난은 인생에 유익한 결과를 가져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필요한 희생만을 요구하십니다. 당신의 뜻에 따라 우리에게 허락하신 삶을 막무가내로 빼앗는 난폭한 분이 아니십니다. 우리가 주님을 섬기는 것을 방해하는 요인은 대부분 자신에게서 나옵니다. 내가 버리지 못하고 내려놓지 못하는 것들 때문에 늘 문제가 발생합니다. 내 욕심과 정욕 때문에 감사하지 못하는 삶을 삽니다. 희생과 포기 없이 살아간다면 우리는 위선적인 제자가 되고 말 것입니다.

   오늘 본문 34∼35절에서 예수님은 경고하십니다. “소금이 좋은 것이나 소금도 만일 그 맛을 잃으면 무엇으로 짜게 하리요 땅에도, 거름에도 쓸 데 없어 내버리느니라 들을 귀가 있는 자는 들을지어다.” 사랑하는 여러분. 나 자신을 포기하고 주님을 따르십시오. 우리 모두가 온전한 그분의 제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15. 5. 7 ; 국민일보 31면, 오늘의 설교(눅 14:25-3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2   야곱의 식탁, 축복과 대화가 있는 가정예배(헌정설교)    운영자 17-09-27 2 580
71   '야곱의식탁-총회교육원 편' 추천사(박신웅 박사)    운영자 17-07-28 1 772
70   '야곱의 식탁, 축복과 대화가 있는 가정예배' Epilogue    운영자 17-07-05 3 870
69   '교단설립60주년 기념 성경주석' 제63회 총회장 추천사    운영자 17-07-05 3 947
68   '새벽기도가 끝나는 날, 나의 인생도 끝난다' 추천사    운영자 17-06-04 1 887
67   주세요 믿어요 감사해요    운영자 17-06-03 1 889
66   하나님이 함께하신다는 것    운영자 16-12-16 4 968
65   제66회 총회 유지재단이사장 이•취임식 축사    운영자 16-10-08 8 989
64   송도제일교회 교역자들이 차린 ‘야곱의 식탁’    주준태목사 16-10-04 5 1159
63   불황을 타개한 인물    운영자 16-09-02 12 972
62   '야곱의식탁' 추천사(구자우 목사)    주준태목사 16-08-03 5 1149
61   '야곱의식탁' 추천사(강용원 교수)    운영자 16-07-29 5 1065
60   '야곱의 식탁, 축복과 대화가 있는 가정예배' Prologue    주준태목사 15-12-26 16 1486
59   '선한아버지합창단' 창단연주회 축사    운영자 15-11-14 11 1277
58   위대한 결단, 위대한 믿음    운영자 15-10-07 12 1171
57   섬김, 탁월, 순결, 유연    운영자 15-10-07 12 1177
56   강소형교회가 초일류교회입니다    운영자 15-10-07 8 1334
55   고려신학대학원은 고신교단의 심장부인가?(이상규 교수)    운영자 15-10-07 11 1543
54   고려신학대학원은 고신 교회의 심장부인가?(김종선 목사)    운영자 15-10-07 11 1571
  포기의 아름다움    운영자 15-10-04 12 1079

1 [2][3][4]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송도제일교회/부산광역시 서구 성산길 46(암남동) / 051-248-6071~3 fax 051-248-6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