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제일교회


















게시판

새가족팀 안내

새가족팀 게시판

야곱의 식탁

 

로그인 회원가입

[초등2부] 나눔 자료 (2013-12-08)
윤지환 님의 글입니다. 2013-12-02 20:31:38, 조회 : 1,217, 추천 : 87

예수님은 누구세요?(2)  part2. 예수님은 100% 사람입니다.

교육 목적
1. 예수님은 ‘완전한 하나님’이시며, 동시에 ‘완전한 인간’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합니다.
2. 예수님의 탄생-죽음-부활-재림에 대해서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3. 예수님이 내 삶의 구세주이심을 믿습니다.

외울 말씀 : 아이들이 관련 말씀을 외울 수 있도록 지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로마서 5:8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말씀 나눔
1. 참 하나님이신 예수님이 사람의 몸으로 오신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습니까?
예수님은 100% 하나님이십니다.
그런 예수님이 사람의 몸을 입고 이 땅에 오셨습니다.
이것을 성육신이라고 합니다.

예수님은 100% 사람이십니다.
그래서 사람처럼 피곤해 하셨고(요 4:6),
사람처럼 슬퍼하시기도 하시고(요 11:35),
사람처럼 아파하시기도 하셨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너무나 잘 아시고,
우리를 도와주시는 분이십니다(히 4:15).


2. 예수님이 이 땅에 사람의 몸으로 오셔서 하신 일 중에 가장 중요한 일은 무엇입니까?
100% 사람으로 오신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사실 죽으실 이유도 없고, 죽음을 피할 능력도 있습니다.
예수님이 죄를 지으신 것도 아니고,
힘이 없어서 피하지 못한 것도 아니라는 말입니다.
그러나 단 하나의 이유가 있습니다.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기에, 그 뜻에 죽기까지 순종하신 것입니다.

Tip.
“때가 제삼시가 되어 십자가에 못 박으니라”(막 15:25).
“제육시가 되매 온 땅에 어두움이 임하여 제구시까지 계속하더니... 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지시니라”(막 15:33-37).
유대의 시각은 해가 뜨는 시간을 0시로 계산합니다.
그래서 현대 시각으로 보면 오전 6시가 0시입니다.
그래서 제삼시는 현대 시각으로 오전 9시, 제구시는 오후 3시가 됩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총 6시간 동안 십자가에 달리신 것입니다.


3. 예수님이 사람의 몸으로 오셔서 죽으셔야만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이 인간의 죄에 대한 형벌을 감당할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죄로 인한 하나님의 진노를 감당할 수 있는, 그리고 해결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오직 하나님만이 이 짐을 대신 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 짐을 질 수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고통을 당할 수도 없어서 형벌을 받을 수도 없고, 대신 죽을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사람으로 보내셨습니다.
대신 형벌을 당하고,
대신 죽을 수 있는...
100% 사람으로 이 땅에 보내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서 죽으셨습니다.

이 땅에 이렇게 우리의 죄 짐을 해결하신 분은 딱 한 분 밖에 없습니다.
바로 예수님입니다.
성경은 분명히 말씀합니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
“다른 이로써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사람 중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라 하였더라”(행 4:12).

예수님 외에는 우리에게 영원한 생명과 구원의 축복을 얻을 방법이 없습니다.
사도 바울은 바로 이 사실을 다른 사람들에게 전하기 위해서 힘썼습니다.
그리고 디모데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딤후 4:2).
우리도 언제든지 예수님이 사람으로 오신 이유를 다른 사람들에게 가르쳐 줄 수 있는...
그래서 다른 사람들이 영원한 생명과 구원의 축복을 얻게 도와주는 사람이 되도록 함께 기도하고 마칩니다.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대한예수교장로회(고신)송도제일교회/부산광역시 서구 성산길 46(암남동) / 051-248-6071~3 fax 051-248-6072